블루컨투어메이크업

 
작성일 : 20-09-01 11:36
[헤어라인] 헤어라인반영구 고민하다 1차 하고온 후기
 글쓴이 : 블루컨투어
조회 : 93  


1.jpg

 

 

블루컨투어

 

고민고민 하다가 결심하고 다녀온 헤어라인반영구 1차 후기

 

 


2.jpg

3.jpg

 

저 어릴 때 별명이 황비홍이었어요. 그러니까 초등학교 때! 원래부터 이마가 넓은 편이었고, 앞뒤 짱구라 더 도드라져 보이는 느낌 아시죠? 어른들은 복 들어오는 이마라고 가리지 말라고 하는데 저한테는 스트레스였거든요T_T

 

 

게다가 아이를 낳으니 헤어라인까지 더 엉망진창이 되어 버려서 뭔가 휑해 보이더라고요. 그래서 작년부터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던 헤어라인반영구를 드디어 하고 왔습니다! 친구들의 응원을 받으며.

 


4.jpg

5.jpg

 

제가 간 곳은 압구정에 위치한 블루컨투어에요. 여러군데 하는 곳이 많지만 굳이 여기까지 간 이유는 후기가 굉장히 많더라고요. 대부분 눈썹 위주로 있는데 여기는 헤어라인도 많이 올라오길래 잘하는가 싶어서 갔답니다. 집에서 조금 멀더라도 내 얼굴에 영향을 줄거라 꼼꼼하게 확인해 보게 되더라고요.

 

 

무엇보다 제가 아픈거 지인-짜 싫어하는 쫄보거든요. 그래서 고민이 길어졌던 것도 있는데, 여기는 최대한 안아프게 한다길래 귀가 솔깃해서 예약했어요. 인기가 좋은지 제가 원한 예약 시간이 없었.....

 

 


6.jpg

 

 

처음 가는거라 제 몸상태(?)에 대한 정보를 체크하고, 조금 대기하다가 자리를 안내 받았어요. 서로 불편하지 않도록 커텐으로 모두 가려져서 1인실처럼 되어 있었고요. 옆에 캐비넷이 있어서 물건을 바로 보관하기도 괜찮았습니다.

 

 


7.jpg

 

열선이 따끈따끈하게 들어오던 침대! 여름이라 땀이 쭈욱 나는 날씨인데도 긴장을 많이 해서 그런지 살짝 오한처럼 덜덜 떨렸거든요. 침대가 따끈하니 조금 진정이 되더라고요.

 

 


8.jpg

 

1차 마취

 


9.jpg

 

2차 마취

 

헤어라인반영구 시술 중에는 사진 찍기가 쫌 그래서 모두 나가신 후 혼자만의 시간을 가질 때 살짝살짝 찍어 봤어요. 우선 1차와 2차 마취를 진행해요. 시간이 지나니 뭔가 두피 앞쪽에 감각이 없어지는 기분?

 

 

이렇게 두 번 진행해서 그런지 생각보다 막 엄청 아프지는 않았어요. 살짝 움찔할 정도의 따끔거림이 몇번 있긴 했지만 꾸욱 참을만은 했고요. 마취가 풀린 이후에도 사알짝 욱신거림이 있고 끝!

 

 


10.jpg

 

 

마취 시간이 생각보다 길어서 핸드폰을 보면서 놀았지요. 친구들도 하고 싶다고 했는데, 제가 첫번째 주자로 나섰거든요. 친구들도 눈썹 반영구는 해봤어도 헤어는 어떤지 몰라 고민하고 있던터라 제가 실시간으로 소감 말해주기! 2차 리터치 한 것까지 보고 결정하겠대요.

 

 

헤어라인반영구에서 가장 싫었던 순간이라고 해야하나T_T 마취크림을 깨끗하게 닦아낸 후 바늘로 삭삭 긁어내는 작업이 이어졌는데요. 생각보다 막 아프진 않았는데 소리 때문에 긴장하게 되더라고요. 으악. 리터치 할 때에는 꼭! 반드시! 이어폰을 들고 가려고 합니다.

 

 

 


11.jpg

12.jpg

13.jpg

 

 

저는 피부 텐션이 좋아서 아프지 않게 긁어낼 수 있다고 좋아하셨어요. 대신 염료가 잘 흡수되지 않는다는 단점이ㅠㅠ

 

 

생각보다 옅게 된 것 같아서 거울에 대고 이리저리 돌려 보니까 리터치까지 하면 더 진하고, 자연스럽게 되니 걱정하지 말라고 말해주시더라고요. 이미 결은 지금도 자연스러워 보이고요*_*

 

 


14.jpg

15.jpg

 

 

전과 후

 

 

이렇게 비교해서 보니까 확실히 차이가 나지요? 가기 전에 다른 후기를 보니 2시간 ~ 2시간 반 정도면 끝난다고 되어 있던데 저는 거의 4시간 정도 걸린 것 같아요. 염색약이라고 해야하는지, 저게 잘 먹지 않아서 두 차례 했거든요.

 

 


16.jpg

 

 


17.jpg

 

 

헤어라인반영구를 시작하기 전에 연필로 라인을 그려주셨는데, 이것보다 좀 더 인라인으로 들어 와서 티날까봐 걱정했었는데요. 그렇진 않더라고요. 진짜 내 머리인 것처럼 자연스럽게 해주셨어요.

 

 


18.jpg

19.jpg

 

 

다 끝나니 주의사항을 일러주시고, 재생크림과 함께 지켜야할 사항이 적혀 있는 종이도 받았습니다. 재생크림은 밤에 하나씩 일주일 정도 바르는 용량이었고요. 술은 마시면 안되고, 일주일간 땀 흘리는 운동도 지양해 달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어요.

 

 

 

큰 마음 먹고 했던거라 저는 저 내용들을 착실하게 지켰습니다:)

 

 


20.jpg

21.jpg

 

 

헤어라인반영구가 모두 끝난 후 파우더룸으로 안내 받았네요. 여기서 엉망이 된 머리를 만지라는건데... 마취크림+염색약으로 이미 떡져서 어떻게 소생할 수가 없었.... 다음 번엔 모자를 가지고 와야 겠다고 다짐 했습니다.

 

 

리터치까지 총 3회를 진행하게 되는데, 저는 1회를 무사히 끝냈습니다. 생각보다 별로 아프지 않아서 진작할걸 그랬다 했어요. 2차는 6주 후에 진행한다고 하니 그 때 다시 한 번 후기 쪄보겠습니다:D